한국수력원자력, 인권존중·차별해소 위한 인권주간

2018-06-26     조강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인권존중 선도기업으로의 도약을 시작한다.

한수원은 25일부터 29일까지를 ‘인권주간’으로 지정하고, 경주 본사에서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 지역 주민 등이 참여하는 인권 관련 행사를 개최한다. 인권주간은 임직원의 인권존중 의식을 높이고, 차별 및 편견을 해소함으로써 한수원 경영방침인 화합·열정의 조직문화를 구현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것이다.

이번 행사 기간에는 인권관련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집중 진행한다. 25일부터 29일까지 소수자 인권 주제 사진전, 26일 미술작품 속 인권이야기 특강, 28일 평창 패럴림픽 출연 예술팀의 인권 콘서트, 25일부터 29일까지 임직원 대상 인권 미디어 교육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인권사진전 ‘숨은 그림 찾기」는 장애·여성·노인 등의 삶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구성해 관람객이 사진 속 숨은 인권 문제를 스스로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권위 대구사무소는 현장 인권상담, 인권퀴즈 룰렛판 등을 내용으로‘찾아가는 인권사무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한수원은 세계 인권선언 70주년인 올해를 인권존중 선도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적기로 삼고 인권경영 실천강령 제정, 찾아가는 협력사 근로자 인권상담소 운영, 지역 소외계층과 함께하는 배리어프리 인권영화상영회 개최 등 공공기관으로서의 인권경영 책임을 적극적으로 이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