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1호기 폐쇄·신규원전 4기 종결 철회해야”

국회 원전수출포럼·원자력정책연대, 19일 국회서 기자회견

2018-06-19     조강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국회 원전수출포럼과 원자력정책연대가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신규 원전 4기 백지화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일 한수원 이사회가 의결한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천지·대진 원전 등 신규 원전 4기 백지화’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천지·대진원전 등 신규 원전 4기의 사업 종결 결정을 규탄한다”며 “지방 선거 직후 한수원 이사회는 첩보작전을 하듯이 이사회를 개최해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천지·대진 신규 원전 4기의 사업 종결을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월성 1호기 조기폐쇄 비용에 대해 “월성 1호기는 2012년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10년간 연장운전을 승인받아 운영기간이 4년 남아있다”며 “설계수명연장을 위해 노후설비 교체에 5600억원, 지역상생협력금에 1310억원을 투입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규 원전 건설을 중단하면 원전의 핵심전문가들이 중국, 미국 등 해외로 유출되면서 지난 60년 간 쌓아올린 기술들이 모두 사라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병기 한수원 노조 위원장은 정부와 한수원 이사회에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근거가 된 경제성 평가자료와 주민 수용성 조사 결과, 국내 신규 원전 건설 포기와 원전 수출 확대의 모순 해결, 국민적 논의를 거치지 않은 탈원전 정책 수정 논의, 원자력계 의견 경청 등을 요구했다.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번 한수원 이사회 결정에 대해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자, 주낙영 경주시장 당선자 등 지역 정치권과 자유한국당, 한수원 노조, 국회 원전수출 포럼 등이 연대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