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에너지기업 도약”…한수원, 신사업 발굴 속도

미래 에너지 트렌드 반영 신사업 발굴 컨설팅 착수

2018-06-18     조강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종합에너지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신사업 발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재훈 사장은 취임하자마자 빠른 의사결정을 위해 사장 직속으로 ‘변화와 성장 TF팀’을 신설해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탐색하고, 성장사업 중심으로 중장기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하는 데 조직의 역량을 모으고 있다.

한수원은 지난 12일 외부 전문기관인 딜로이트 컨설팅과 협업해 신사업 발굴 컨설팅에 착수했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사업, 해외 수력 및 신재생 패키지 사업, 수소 등 미래 에너지원을 활용한 사업을 집중적으로 발굴하고, 회사의 강점을 활용한 스마트 원전사업과 회사 보유 자산 및 발전 부산물을 활용하는 방향으로 신사업을 발굴하기로 했다.

정재훈 사장은 “경쟁이 치열한 글로벌 에너지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10년 후에도 20년 후에도 존재할 한수원의 모습을 상상하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해야 하며, 컨설팅 결과를 한수원이 다시 한번 도약할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의미 있는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