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비츠로그룹 베트남 전력시장 진출 지원

현지 발전플랜트, 신재생에너지 플랜트, 송배전망 사업 등 상호협력 약속

2018-06-12     조강희 기자
유향열

[한국에너지신문] 국내 대표 발전공기업인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이 대규모 베트남 사업 투자를 결정한 비츠로그룹(회장 장태수)과 현지 전력사업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측은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베트남 민자 및 국가 재정 발전플랜트 사업, 신재생에너지 플랜트 사업, 송∙변전 배전 사업 등을 공동으로 진행하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간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남동발전은 사업개발 단계의 기술 및 업무지원 등의 역할을 맡아 베트남 사업 공동 진출을 도모한다. 비츠로그룹은 베트남 현지 사업개발 리더로서 베트남 정부 기관 및 산하 공기업에 사업 제안 등의 프로젝트 총괄을 담당한다. 양사는 향후 사업발굴 및 사업개발에 따라 현지 합작사나 특수목적법인 설립 등을 통해 사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동남아시아 등 전세계 거의 모든 지역에서 가격을 무기로 한 중국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상호 긴밀한 협력과 탁월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높여 성공적인 사업을 만들어 내자”며 “공기업-국내기업 간 상생협력의 모범적인 협력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태수 비츠로그룹 회장은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베트남 인프라 사업 진출을 위해 비츠로시스, 비츠로테크, 비츠로씨앤씨 등 비츠로그룹의 계열사 및 관계사가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이번 한국남동발전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우리가 가장 자신 있는 분야인 전력사업에 힘을 더 보탤 수 있게 된 만큼 사업화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