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노조 "에너지전환 위해 LNG발전 공공성 강화해야"

가스公 노조 정책연구소 ‘국제 노동조합회의’ 참가 기저 전원 발전 상한선 제시

2018-06-04     조성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정부가 추진하는 재생에너지 전환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보완전력 역할을 하는 LNG발전의 공적시스템 운영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환경에너지협의회(의장 박희병)와 한국가스공사지부 부설 가스산업정책연구소(소장 백종현)는 현지시간 지난달 30일부터 6월 1일까지 뉴욕 록펠러 컨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에너지민주주의를 위한 국제 노동조합회의 (TUED, Trade Union for Energy Democracy)에 참가해 이 같은 의견을 주장했다.

백종현 소장은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에 대한 노동조합의 평가와 제안’ 주제 발표에서 ”LNG발전의 공적시스템은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 성공에 필수적 요소“이며 ”천연가스 도입의 공급안정성을 위해서는 공적서비스 확대와 강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서는 현재 기저전원으로 사용되는 원자력과 석탄발전에 대한 발전량 상한선 설정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더불어 “최근 논의되는 한반도 평화 정책에 북한을 통과하는 파이프라인 천연가스(PNG)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북한의 부족한 전력 문제 해결에 남・북 에너지 노동자 연대를 통한 재생에너지와 천연가스발전이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에너지민주주의를 위한 국제 노동조합회의는 뉴욕시립대 Murphy 연구소와 로자룩셈부르그 재단이 주관하는 행사이다. 이번 회의는 북·남미,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등에서 30여 개 노동조합과 연구소가 참가했다.

3일간 열린 회의에서는 △에너지전환에 대한 민주적 정치 절차와 기후변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의 석탄 중심 문제점과 대체 가능성 △트럼프의 에너지 지배에 대한 저항 △남미에서의 에너지 민주주의 토론 △전력분야에 대한 공적소유로의 전환에 대한 영국 노동당의 견해 △공적소유 구조에 대한 호주 노동당의 보고서 등이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