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도서지역 소외가구 가스안전관리 전수 조사

전남 완도군 넙도 LPG사용가구 점검 및 주민 애로사항 청취

2018-05-25     이연준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와 정부가 도서지역 소외가구에 대해 LPG안전관리 전수 점검을 실시한다.

가스안전공사와 정부는 도서지역의 경우 지리적인 어려움으로 가스안전관리 상태가 미흡하다고 판단하고, 이번 달부터 도서지역 소외가구에 대한 가스안전관리 전수 점검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부터 매년 5천 가구씩 총 2만 가구에 대한 안전 점검을 진행해, 오는 2021년에는 도서지역 소외가구에 대한 점검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올해 21명의 점검 전담인력을 채용하고, 5월부터 7월까지 인천과 충남, 전북, 전남 9개 시·군에 있는 49개 도서 총 5,081가구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가스안전공사 오재순 부사장은 24일 전라남도 완도군 넙도를 방문해 LPG사용실태를 확인하고 안전관리 상태를 점검했다. LPG사용가구를 방문해 LPG용기와 호스, 연소기 등 전반적인 LPG사용실태를 점검하고 주민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또한 현장에 투입되어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는 LPG사용시설 안전점검원에 대해서도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격려하는 등 도서지역 소외가구 전수 안전점검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