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보급 확대 공청회...LPG 업계 반발로 무산

“도시가스 홍보 수단 전락” 보이콧

2018-05-17     조성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 정책 방향에 대해 관련 업계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된 자리가 LPG업계의 반발로 취소됐다.

17일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 예정이던 한국에너지경제연구원과 한국도시가스협회 주관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보급정책 공청회’는 한국엘피가스판매협회 중앙회 회원들의 강력한 반발로 파행됐다.  

황상문 LPG판매협회 대구협회 회장은 “정부와 지자체의 편중된 도시가스 최우선 공급정책으로 LPG업계는 겨우 명맥만 유지하고 있다”며 “정부의 정책에 따라 5년 내 LPG 200만 가구가 도시가스로 이동하면 업계는 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200만 가구의 도시가스 보급에 드는 정책 비용은 2조6000억원으로 추산된다“며 ”경제성이 부족한 지역의 도시가스 보급 확대는 국민의 혈세 낭비“라고 주장했다.

황병소 가스산업과장은 ”이번 공청회는 정부안의 확정이 아니라 의견수렴의 자리“라며 ”LPG 업계의 의견을 들을 자리가 무산돼 아쉽다”고 전했다.

향후 도시가스 미 공급지역에 확대를 두고  타 에너지업계와의 역할분담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시급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