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인천기지, '사랑의 옷 나눔 행사' 실시

헌옷 500여점 기증 매년 2회, 자발적 참여로 '나눔문화' 조성

2018-05-15     조성구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한국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의 사랑 나눔이 지역사회에 훈훈한 정을 전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15일 헌 옷 500여점을 모아 인천영유아통합지원센터인 '시소와그네'에 전달했다.

이번 '사랑의 옷 나눔 행사'는 한국가스공사 인천LNG기지 임직원들이 사용하지 않고 보관하고 있는 의류들을 모아 관내 취약시설에 기부하고, 기부받은 시설은 옷을 재사용하거나 벼룩시장에 판매해 시설재정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이뤄지는 행사이다.

가스공사 인천LNG기지는 2016년부터 상·하반기 매년 2회 '사랑의 옷 나눔 행사'를 진행해 자발적인 나눔문화를 사내에 정착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행사에 참여한 인천LNG기지 직원은 "필요하지 않는 물건이 재활용돼 친환경적일뿐 아니라 지역사회에 도움이 돼 기쁜 마음으로 매년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