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위원회 첫 여성 국장 임명

손명선 안전정책국장 임명

2018-04-27     조강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는 손명선 안전정책과장을 고위공무원으로 승진시켜 안전정책국장으로 임명했다고 26일 밝혔다.

손명선 국장은 1968년생으로 서울대학교 농화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7급 공채로 과학기술처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하여 과학기술부, 교육과학기술부에서 경험을 쌓았다. 원안위 출범 이후에는 원전부품 품질서류 위조사건 등 원자력안전 현안을 실무적으로 총괄하며 전문가로서 능력을 인정받았고, 안전정책과장으로 재직하면서는 원자력 안전규제 강화 및 투명한 규제행정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강정민 위원장은 “앞으로도 직급과 성별에 대한 차별없이 오직 업무실적과 능력에 따른 인사를 통해 원안위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