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 3호기 계획예방정비 후 재가동 승인

2018-04-27     조강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12월 5일부터 정기검사를 받은 한울 3호기의 재가동을 27일 승인했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할 87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마쳤으며, 현재까지의 검사 결과 원자로 임계와 안전 운전에 미치는 영향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정기검사에서 원안위는 격납건물 내부철판 점검 및 구조물 특별점검을 수행한 결과 일부 내부철판 두께 부족 및 콘크리트 표면결함 부위를 발견해 보수하도록 했다. 아울러 핵연료, 증기발생기, 원자로냉각재펌프, 주증기대기방출밸브 등 주요 안전설비에 대해서 점검을 수행했다.

원안위는 핵연료 및 증기발생기 점검과정에서 발견한 이물질을 전량 제거하고 건전성을 확인했다. 안전등급 배관 및 밸브 등에 설치된 임시부착물도 보수교체계획서에 따라 적절히 제거 완료했다.

후쿠시마 후속대책으로 원자로 냉각기능 장기상실에 대비한 비상냉각수 외부주입 유로 설치 및 성능 실증시험을 완료하는 등 과거에 수립한 안전성 증진대책의 이행상황을 점검했다.

원안위는 지금까지의 정기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울 3호기의 재가동을 승인하고, 향후 출력상승시험 등 10가지의 후속검사로 안전성을 최종 확인할 예정이다. 정상출력은 다음달 1일께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