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한미 모범장병에 평창올림픽 입장권 기증

주요도시서 불꽃축제 행사도 개최 조강희 기자l승인2018.02.13l수정2018.02.13 15: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홍재기 한화 전략지원실장(왼쪽)이 이남우 국방부 인사복지실장(오른쪽)에게 올림픽 입장권을 전달하고 있다.

[한국에너지신문]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이 한미 장병들에게 올림픽 입장권을 선물했다.

한화그룹은 지난주 강추위 속에서 묵묵히 헌신하고 있는 한미 양국군 장병들에게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을 기증했고, 이 입장권은 한국군과 미군이 자체적으로 선발한 모범장병들에게 제공됐다.

앞서 한화는 이번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운영과 대한민국 선수들의 좋은 성적을 기원하기 위해 스켈레톤, 봅슬레이 등을 포함한 약 1400여장의 입장권과, 올림픽 기념품을 구매했다. 이 가운데 일부는 이미 어려운 이웃과 국내 체류중인 외국 군 장교들에게 기증했다. 

지난 7일 국방부에 올림픽 입장권을 전달한 홍재기 한화 전략지원실장은 “대한민국 평화 유지에 앞장서는 한미 양국 장병들이 평화의 상징인 올림픽을 즐길 수 있으면 좋겠다는 취지에서 입장권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한화는 1988년 서울올림픽에 이어 30년 만에 다시 올림픽 성화봉 제작을 맡았다. 한화는 총 9640개의 성화봉을 제작했으며 100일간 7500명의 성화 주자가 우리나라 방방곡곡의 2018㎞를 달렸다.

화약 기업의 특성을 살려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및 서울, 인천, 부산, 세종 등 주요 도시에 성화가 도착하는 날에 맞춰 불꽃 축제 행사를 여는 등 총 35번에 걸쳐 불꽃행사를 선보이고 있다.


조강희 기자  knews7@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1712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1일   |  제호 : 한국에너지신문  |  발행인 : 남부섭  |  편집인 : 남부섭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발행일자 : 1994년 5월 3일  |  전화번호 02-3463-4114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  webmaster@koenergy.co.kr
Copyright © 2018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