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2022년까지 서울 내 1GW규모 태양광 보급"

‘지방정부 기후 정상회의’에서 밝혀 이욱재 기자l승인2017.11.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에너지신문]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계의 지방정부 대표들이 모인 자리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서울시에 1GW 규모의 태양광발전시설을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독일 본에서 열린 ‘지방정부 기후 정상회의’에서 박원순 서울 시장은 "서울시는 에너지 소비 도시에서 생산 도시로의 대전환을 선택했다“며, "1천만 시민이 사는 대도시인 서울은 '태양의 도시, 서울' 정책 발표를 앞두고 있다"고 밝히며 "2022년까지 5년간 원자력발전소 1기 설비용량에 해당하는 1GW 규모로 태양광을 보급한다는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대도시의 경우 발전소 건설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에너지 효율 향상 및 절약과 같은 수동적인 방법을 통해 에너지를 운용한다. 앞으로 분산형 전원인 태양광과 같은 재생에너지 시설을 통해 적극적인 에너지 생산에 서울시도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그간 서울시는 2012년부터 에너지를 절약하고, 태양광 등 친환경에너지 생산을 확대해 원자력발전소 1기가 생산하는 만큼의 에너지(200만TOE)를 대체하자는 '원전 하나 줄이기' 정책을 펴왔다. 이를 통해 지난해까지 원전 2기에 해당하는 366만TOE를 감축했다.

박 시장은 "적극적 에너지 정책을 통해 2020년까지 총 400만TOE의 에너지를 줄이고, 온실가스를 1000만t 감축하며, 전력 자립률은 20%로 높여 나갈 것"이고 밝혔다.

그는 "지난 정부와 달리 새 정부의 에너지 정책은 서울시 정책 기조와 궤를 같이하고 있어 앞으로 '원전 하나 줄이기'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서울뿐 아니라 다른 지방정부에서도 에너지 전환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이 이 같은 계획을 밝힌 '지방정부 기후정상회의'는 이달 6∼17일 본에서 열리는 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3)의 부대 행사다. 지방정부와 국제기구 등이 기후변화 대응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다. 이날 행사에는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미국 워싱턴 주지사, 남아공 츠와네 시장 등 지방정부 관계자, 기후변화 및 에너지 관련 국제기구 관계자, 시민사회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세계 1174개 도시와 지방정부가 참여하는 기후환경 분야 국제협력기구인 이클레이(ICLEI·자치단체국제환경협의회) 회장 자격으로 주제발표에 참여했다.

서울시 에너지정책팀 안형준 팀장은 "발표 내용에 따라 현재 관련 정책들이 내부적으로 준비중에 있으며, 구체적인 내용들은 '지방정부 기후정상회의'가 마무리 된 후 협의를 거쳐 발표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욱재 기자  luj111@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욱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1712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1일   |  제호 : 한국에너지신문  |  발행인 : 남부섭  |  편집인 : 남부섭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발행일자 : 1994년 5월 3일  |  전화번호 02-3463-4114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  webmaster@koenergy.co.kr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