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청정에너지 투자에 534조 원 필요

중국 녹색금융국제연구소, 중국 에너지금융 발전 보고서 발표 이욱재 기자l승인2017.09.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에너지신문] 중국이 국가 에너지 믹스에서 차지하는 청정에너지 비율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향후 남은 3년의 기간 동안 약 534조 원에 이르는 투자비용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재경대학 녹색금융국제연구소(CUFE)가 지난 4일 ‘2017 중국 에너지금융 발전 보고서(中國能源金 融發展報告)’를 통해 중국이 지난해 발표한 2020년 재생에너지 구성 목표인 ‘13.5계획’을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총 투자 소요가 3조 1000억 위안, 한화로 534조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국가 에너지국(NEA)은 지난해 말 재생에너지 확대, 신에너지 활용, 전력사용의 효율성 제고 등의 내용을 담은 ‘13.5’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올해부터 2020년까지 약 3년 간 1차 에너지 소비 중 비 화석에너지의 비중을 15%까지 확대한다.

CUFF가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2020년까지 중국 에너지산업의 총 투자 소요는 약 6조 위안(약 1,034조 원)에 달할 것이며, 이 중 청정에너지(원전 포함,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 불포함)의 총 투자 소요가 3조 1000억 위안(약 534조 원)이다.

현재 중국은 세계 최대의 신재생에너지 소비국으로 성장했으며,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소비 증

가율은 33.4%이며, 전 세계 신재생에너지 소비 중 중국의 점유율은 20.5%까지 증가했다.

브리티시 페트롤리엄(BP)이 발표하는 ‘세계 에너지 동향’ 등에 따르면 향후 20년간 중국의 청정에너지 산업은 빠른 성장세를 지속할 할 것이며 특히,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의 연평균 성장률은 10% 이상 유지할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보고서’에서는 13.5계획 기간 동안 중국의 에너지 금융 산업이 발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요 내용에는 ▲에너지 금융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에너지기업의 수요 증가 ▲빠른 속도의 민간자본 유입 ▲ 청정 에너지 분야 기술혁신으로 인한 원가하락 및 이에 따른 금융자본 유입 등이다.

CUFF는 보고서를 통해 에너지 금융 산업이 제대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정부는 에너지금융 분야에 대한 지원을 ‘하향식(top down)’으로 추진하고 관련 조치를 세분화하며, 지방정부와 금융기관 및 에너지기업 등은 에너지 금융의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함으로써 ‘상향식(bottom-up)’ 발전을 위한 동력을 점진적으로 육성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욱재 기자  luj111@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욱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1712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1일   |  제호 : 한국에너지신문  |  발행인 : 남부섭  |  편집인 : 남부섭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발행일자 : 1994년 5월 3일  |  전화번호 02-3463-4114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  webmaster@koenergy.co.kr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