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공론화위, 공론화 이해관계자와 소통의 장 마련

건설중단 및 재개 측 대표단체 만나 다양한 의견 교류 안솔지 기자l승인2017.08.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에너지신문]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위원장 김지형)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및 재개와 관련해 서로 의견을 달리하는 양쪽 이해관계자와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양측과 진행한 간담회에서는 공론화위 추진현황 및 향후 계획, 공론화 과정에서 이해관계자 참여방안 공론화 논의 주제 범위, 숙의절차와 방법, 시민참여단 선발 및 운영 등 다양한 의견이 오고갔다.

공론화위는 지난 10일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측인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과 간담회를 가졌다.

시민행동 측은 "공론화 과정에서 찬반 이해관계자들의 협의채널 공식화 및 정례화하고, 위원회 회의 공개 및 참관을 허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11일에는 건설 재개를 주장하는 원자력산업회의와 원자력학회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건설재개 대표측은 "공론화 과정에서 제기되는 주요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팩트체크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공론화위와 시민참여단이 원전건설 현장을 방문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시민참여단에 지역 주민을 일정 부분 포함시키고, 시민참여단을 상대로 다수의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해 달라"는 요청도 덧붙였다.

위원회는 양측의 요청사항에 대해 위원회 내부적으로 충분한 논의와 검토를 하겠다"며 "향후 공론화 설계과정에서 지속적으로 만나 서로의 입장을 조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론화위는 이번 대표단체 간담회에 이어 신고리 5·6호기 건설 지역주민과 관련업계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도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에 대해 지속적으로 소통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솔지 기자  eya@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솔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1712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1일   |  제호 : 한국에너지신문  |  발행인 : 남부섭  |  편집인 : 남부섭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발행일자 : 1994년 5월 3일  |  전화번호 02-3463-4114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  webmaster@koenergy.co.kr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