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 비정규직 생존권을 보장하라”

공공부문 정규직화 배제로 실직 위기…간접인력노조, 고용안전보장 촉구 성명 안솔지 기자l승인2017.08.11l수정2017.08.14 10: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10일 한전산업 본사 회의실에서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화 정책 추진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는 김인섭 한전산업 간접인력노조위원장

[한국에너지신문] 최근 정부에서 추진 중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정책에서 간접인력이 배제되면서 이들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전산업개발 간접인력노동조합(위원장 김인섭)은 지난 10일 한전산업 본사 6층 회의실에서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화 정책으로 인해 고용 사각지대에 놓인 파견·용역업체 간접인력(관리)에 대한 고용 안정 보장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노조는 성명을 통해 "이번 정규직 전환 정책에는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접인력만의 정규직 전환을 언급할 뿐, 이들을 지원하는 간접인력에 대한 내용은 배제돼 있어 현재 한전산업에서 근무하는 간접인력 430여 명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 실태조사 결과 852개 공공기관에 용역서비스를 제공하는 파견·용역업체가 기관 당 최소 2개 이상"이라며 "정부의 정규직 가이드라인을 적용할 경우, 약 1700여 개 이상의 업체가 도산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업체당 근무자가 최소한 10명이라고 하더라도 실직자가 1만 7000여 명에 달하고, 가구당 4인을 기준으로 하면 근로자를 포함해 7만여 명의 생계가 위협받게 된다는 점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공공부문 정규직화의 이면에 가려진 간접인력의 생존권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사회양극화를 해소하고 고용-복지-성장의 선순환을 도모한다는 정부 목표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문제에만 관심을 가질 것이 아니라, 도산위기에 처한 간접인력에 대해서도 정부와 사회가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한전산업 간접인력 노조는 이날 발표한 성명을 담은 탄원서를 청와대,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일자리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등 정부관계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안솔지 기자  eya@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솔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1712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1일   |  제호 : 한국에너지신문  |  발행인 : 남부섭  |  편집인 : 남부섭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발행일자 : 1994년 5월 3일  |  전화번호 02-3463-4114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  webmaster@koenergy.co.kr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