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오만서 초대형 정유시설 수주

총 27억 5000만 달러 규모 두쿰 정유시설 1번 패키지 수주 조강희 기자l승인2017.08.07l수정2017.08.14 11: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에너지신문] 대우건설이 오만에서 초대형 정유시설 공사 수주에 성공하며 올해 본격적인 해외 수주랠리에 시동을 걸었다.

대우건설은 스페인 엔지니어링 업체인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TR)와 조인트벤처로 총 27억 5000만 달러(한화 약 3조 1000억원) 규모의 두쿰 정유시설 공사(Duqm Refinery)의 1번 패키지 공사를 수주했다.

대우건설은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와 설계-구매-시공을 공동수행하며, 대우건설의 지분은 35%에 해당하는 9억 6250만 달러 (한화 약 1조 800억원) 규모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47개월이다.

대우건설은 오만에서 1999년 방파제 공사를 시작으로, 2011년 두쿰 수리조선소와 2015년 오만에서 가장 큰 2000MW급 발전소를 성공리에 완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파트너사인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는 정유공장 건설에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스페인 건설회사로, 대우건설의 현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양사간 큰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 대우건설은 스페인 엔지니어링 업체인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TR)와 조인트벤처로 총 27억 5000만 달러(한화 약 3조 1000억원) 규모의 두쿰 정유시설 공사(Duqm Refinery)의 1번 패키지 공사를 수주했다.

오만 국영석유공사와 쿠웨이트 국제석유공사 간 합작회사인 DRPIC가 발주한 두쿰 정유설비 공사는 일일 생산량 23만 배럴 규모로, 완공 시 오만에서 가장 큰 규모의 정유공장이 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저유가 기조로 중동지역 발주 물량이 축소된 상황에서 초대형 공사를 수주하게 돼 그 의미가 더 크다”며, “오만 두쿰 프로젝트는 당사의 오만 수행경험을 바탕으로 충분한 사업여건 및 리스크 검증을 거친 수익성이 기대되는 사업”이라고 밝혔다. 


조강희 기자  knews7@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1712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1일   |  제호 : 한국에너지신문  |  발행인 : 남부섭  |  편집인 : 남부섭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발행일자 : 1994년 5월 3일  |  전화번호 02-3463-4114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  webmaster@koenergy.co.kr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