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노조, 산자부에 ‘김정래 사장 경질’ 요구

공공노련과 함께 “朴 정부시절 낙하산 인사 청산” 등 주장 조강희 기자l승인2017.07.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비상경영 상황에도 위기 극복 의지 없어” 자질 문제 지적

[한국에너지신문] 석유공사 노동조합이 결의대회를 열고 김정래 사장의 경질을 산자부에 요구했다.

석유공사 노조는 지난 12일 세종시 산자부 앞에서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과 함께 ‘공공기관 적폐청산! 한국석유공사 사수! 김정래 사장 퇴출을 위한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 대회에서 이들은 “김정래 사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대표적 낙하산 인사”라며 “취임 초기부터 현대중공업 출신의 비전문가를 석연치 않은 공모 과정을 통해 임명하는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됐다”고 주장했다.

김 사장은 취임 초기 현대그룹 출신 3명과 고등학교 및 대학교 동문 1명을 부정한 방식으로 석유공사 고문으로 채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2명은 석유공사의 자체감사 결과 면접기록 미제출, 경력확인서 및 학력증명서 미구비 등으로 ‘채용부적정’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김 사장은 감사실의 부적정 의견에도 2월 이들과 재계약을 맺었다.

노조는 “김 사장에게 특별채용된 4명의 고문은 석유탐사 및 개발 분야에 직접적으로 근무한 경력이 없는 비전문가들”이라며 “이들은 핵심업무인 인사와 채용, 자산구조조정 등을 맡아 석유공사의 공정성과 공공성을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김 사장의 자질도 문제로 지적했다. 공사는 비상경영의 일환으로 2014년부터 해외 출장 시 전 임직원은 통상적으로 일반석을 이용해야 한다. 하지만 김 사장은 지속적으로 비즈니스석을 이용해 취임 1년 만에 해외 출장비로 1억 5000만 원가량을 소진했다고 노조는 주장했다.

노조는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전 직원이 연봉의 10%를 반납하고 있지만 김 사장은 1원도 반납하지 않았다”며 “공공기관 수장의 자질이 없다”고 말했다.

노조는 공공노련과 김 사장 즉각 경질, 김 사장의 부정부패와 불법행위 처벌, 전 공공기관의 낙하산 적폐기관장 즉각 교체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결의문을 채택해 산자부에 전달했다. 이번 집회는 석유공사 노조원과 공공노련 회원조합 간부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석유공사 노조는 지난해 11월부터 김 사장 퇴진 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2월부터 산자부 앞에서 1인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조강희 기자  knews7@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