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노조, "이사진 퇴진하라…법적 수단 총동원할 것"

15일 비대위 열고 신고리5·6호기 일시중단 결정에 거센 반발 안솔지 기자l승인2017.07.17l수정2017.07.17 16: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 이사회의 '신고리 5·6호기 공사 건설중단' 결정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한수원 노동조합은 지난 14일 이사회 결정 직후 '도둑이사회'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성명서를 통해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다.

이어 지난 15일에는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탈원전정책에 대한 대통령과의 공식면담을 요구하고, 원자력산업을 부정하는 '반원전' 이사진의 퇴진 운동 및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에 대한 대정부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비대위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무효 또는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한수원 이사진에 대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수단을 동원해 투쟁할 것을 예고했다. 이어지는 투쟁에는 한수원 노조와 더불어 서생면 지역주민, 원전종사자 등도 함께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4일 한수원 이사회 결정에 따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구성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노조 및 지역주민들의 반발 등 후폭풍이 거세지면서 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을 결정할 공론화위원회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질 전망이다.


안솔지 기자  eya@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솔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