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美피츠버그 국제발명전시회 최우수상

'송전선로 선하 시설물 보호 신공법'으로 우수 기술력 인정 안솔지 기자l승인2017.06.20l수정2017.06.23 09: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2017 피츠버그 국제 발명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한전의 '송전선로 선하 시설물 보호 신공법' 발명품 모습.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이 세계 3대 국제발명전 중 하나인 미국 '2017 피츠버그 국제 발명품 및 신기술 전시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글로벌 전력기업의 위상을 다졌다.

피츠버그 국제 전시회는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미국 피츠버그 로렌스 센터에서 열렸다. 올해 전시회에는 19개국에서 44개 부문 약 400여 점의 발명품을 출품했으며, 한전은 '송전선로 선하 시설물 보호 신공법'과 '다목적GIS진단센서 검사장비' 2점의 발명품을 출품해 최우수상과 금상 2개, 특별상 1개를 수상했다.

이 중 '송전선로 선하 시설물 보호 신공법'은 우수성을 인정받아 최우수상과 전기전자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이 발명품은 전력선 교체 및 설치공사 중 철탑간의 공중공간에 '가이드링 로프'를 설치해 전선 낙하시 선로 아래 시설물을 보호하는 공법으로 환경 훼손과 안전사고예방 및 민원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어 시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전기전자 부문 금상과 특별상을 수상한 '다목적GIS진단센서 검사장비'는 GIS 내부 고상시 발생하는 아크로 인한 순간상승압력을 감시해 고장개소를 파악할 수 있는 검출센서의 건전성 확인이 가능한 휴대용 검사장비다. 현장에서 초보자도 손쉽게 검사가 가능해 기존 시험장비 대비 비용 및 시간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으며, 타 기업으로 기술 이전 및 기술사업화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수상을 토대로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력을 해외 시장에 홍보하고, 다양한 국제 전시회에 참가해 기술이전 및 제품 수출 등 해외사업 진출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솔지 기자  eya@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솔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1712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1일   |  제호 : 한국에너지신문  |  발행인 : 남부섭  |  편집인 : 남부섭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발행일자 : 1994년 5월 3일  |  전화번호 02-3463-4114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  webmaster@koenergy.co.kr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