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 "탈핵 공약 이행하라"

탈핵 공약 이행 촉구하는 시민활동 연달아 열려 안솔지 기자l승인2017.06.16l수정2017.06.16 16: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13일 효자주민센터 앞에서 '잘가라 핵발전소 100만 서명운동본부'는 서명 결과를 전달하고 탈핵 공약 이행을 촉구했다.

[한국에너지신문] 고리 1호기의 영구정지되면서 탈핵 공약 이행에 대한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신고리5·6호기백지화부산시민운동본부(이하 신고리5·6시민운동본부)는 13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위원장 김진표) 사무실 앞에서 신고리5·6호기 건설 중단 및 백지화 공약을 국정과제로 채택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신고리5·6시민운동본부 측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공약에 대한 원자력 업계의 재검토 요구와 탈원전 공약 폄훼가 도를 넘어섰다"며 "이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담보로 자신들의 기득권을 유지하고 이익을 독점하겠다는 반국민적, 반생명적 행동"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환경운동연합도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신고리 5·6호기 승인 과정에서 다수호기 원전 안전성 평가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원전 다수호기 건설에 따른 법률 요건을 충족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병섭 원자력안전연구소장은 기자회견에서 "고리 지역은 세계 최대의 원전 밀집지역"이라며 "다수호기 총량적 잠재 리스크를 확인한 결과, 고리 원전은 후쿠시마보다 41배 가량 위험한 수준이며 이는 세계 최대 수준"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 15일에는 '잘가라 핵발전소 100만 서명운동본부'가 청와대 인근 효자주민센터 앞에서 서명운동 결과를 발표하고, 탈핵 공약 이행을 강조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진행된 '잘가라 핵발전소 100만 서명운동'은 전국에서 총 338147명이 참여했다.

운동본부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시절 서명운동본부와 정책협약을 통해 약속한 탈핵에너지전환정책 수립과 관련법 제정, 재생에너지 지원 및 확대정책 실시 등을 신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솔지 기자  eya@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솔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