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농사도 짓고 전기도 팔고

경남 고성서 국내 최초 계통연계 영농형 태양광 발전 개시 조강희 기자l승인2017.06.15l수정2017.06.15 16: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한국남동발전이 국내 최초로 계통연계 영농형 태양광 발전개시에 성공했다.

[한국에너지신문] 한국남동발전(사장 장재원)이 국내 최초로 계통연계 영농형 태양광 발전개시에 성공했다. 남동발전은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새로운 모델 구축과 농가소득 증대라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국내 최초 계통연계 영농형 태양광발전설비는 경남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일대 약 2000평 부지에 100kW급으로 설치돼 있다. 13일 모내기를 마친 후 15일 전력생산 및 판매를 실시했다.

영농형 태양광은 기존 농지 상부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고 하부에는 벼 등 작물을 재배하는 방식이다. 식물 생육에 필요한 일조량을 투과할 수 있는 구조로 설비를 구축해 기존의 벼농사를 그대로 지으면서 태양광 발전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형태다. 

국내에서는 영농형 태양광이 그동안 주로 음지에서 자라는 산마늘을 재배하거나, 벼 작물이 생존 가능한지에 대한 기초적인 연구가 이뤄지는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 

남동발전은 이번 발전개시를 통해 국내 최초로 영농형 태양광을 전력 계통에 연계해 전기를 판매하는 단계를 실현했다. 이를 통해 좁은 국토를 효과적으로 활용한 새로운 형태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개발하고, 농민들의 농가소득 개선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쌀 농가는 영농형태양광 발전을 통해 약 3배 이상의 순이익을 창출할 것으로 남동발전은 기대하고 있다. 농가당 평균경작 면적인 5100평을 기준으로 농가당 순이익이 760만원에서 2400만원까지 증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남동발전은 이번 실증사업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국립 경상대학교 농생명과학대학이 작물에 대한 생육연구를 진행한다. 태양광 발전설비는 중소 벤처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연구의 신뢰성 향상 및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모델로 완성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올 하반기에 유관 기관간 협업을 통해 밭농사를 병행하는 영농형 태양광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이는 다양한 작물에 최적화된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개발하고 향후 주민참여형 사업으로 확장시키기 위해서다. 

장재원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영농형 태양광은 농가 소득을 향상시키고, 좁은 국토를 활용한 신재생 에너지 사업의 새로운 모델로서 기대가 높다“며 “이번 사업을 진행하는데 있어 고성군과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다는 점에서 볼 수 있듯 영농형 태양광 사업은 신재생에너지의 주민수용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범국가적인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희 기자  knews7@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