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 의원, 을지로위원회 상생 꽃 달기 행사

한전KPS 고압송전탑 관리 노동자 정규직화 축하 위해 조강희 기자l승인2017.01.14l수정2017.01.14 16: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13일 한전KPS 고압송전탑 관리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 타결을 축하하는 상생 꽃 달기 행사를 개최했다.

[한국에너지신문]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13일 한전KPS 고압송전탑 관리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 타결을 축하하는 상생 꽃 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을지로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 앞서 한전KPS 하청업체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축하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우상호 원내대표와 이학영 을지로위원장, 한전KPS 비정규직 문제 책임의원인 박정, 유동수, 송옥주 국회의원과 전 한전KPS 하청업체 직원인 박장성 씨 등이 참석했다.  

한전KPS는 2016년 9월 16일, 150미터 높이의 고압송전탑에 올라 전선 등을 관리하고 있는 용역근로자 4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고, 같은 해 11월 1일, 동일한 근무를 하고 있는 나머지 용역직원도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 채용했다. 

을지로위원회 소속 책임의원인 박정, 유동수, 송옥주 의원은 한전KPS 비정규직 차별 문제 해결을 위해 간접고용 현장 증언대회 개최, 한전KPS 사장 면담, 국정감사 지적 등의 활동을 펼쳤다. 

박정 의원은 “이번 전환은 공공기관에서 무기계약직이 아닌 실제 정규직으로 채용한 사례”라며 “공공기관이 보다 적극적으로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파견법 개정 후 제기된 근로자지위확인 소송 중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한 후 정규직으로 전환된 최초의 사례다. 현재 유사한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과 한국도로공사 등에도 긍정적 영향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조강희 기자  knews7@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