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과학 영재 초청해 유럽 견학

사이언스챌린지대회 우승자 독일 한화큐셀, 스위스 취리히공대, 유럽입자물리연구소 등 방문 조강희 기자l승인2017.01.13l수정2017.01.13 17: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한화그룹은 미래의 노벨상 후보들인 과학영재들을 초청해 독일과 스위스의 선진 과학기관과 연구소를 견학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한국에너지신문] 한화그룹은 미래의 노벨상 후보들인 과학영재들을 초청해 독일과 스위스의 선진 과학기관과 연구소를 견학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에 초청된 과학영재들은 지난해 8월에 개최된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2016’의 입상자 중 은상 이상 5개팀 10여명이다.

참가 학생들은 1월 9일부터 16일까지 6박 8일간 한화그룹의 글로벌 사업장인 독일 작센안할트주 비터펠드에 있는 독일한화큐셀과 아인슈타인을 비롯한 21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스위스 취리히 연방공과대학 등을 방문했다. 마지막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입자물리가속기연구소인 스위스 제네바의 유럽입자물리연구소도 둘러봤다. 

이들은 현지의 발전된 과학기술력과 창의, 혁신사례들을 관찰하고 체험했다. 방문 하는 기간동안 현지 연구원의 특강을 듣고, 현지 학생들과 대담하기도 했다. 

또한, 태양광 에너지의 적절한 활용으로 ‘태양의 도시’라는 별명을 얻은 독일의 프라이부르크시를 찾아 친환경 에너지가 실제 도시생활에 어떻게 적용되는지를 살펴봤다.

사이언스챌린지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던 박청훈(창원과학고 2학년) 학생은 “이번 해외 선진과학기관 방문견학 프로그램을 통해 더 넓은 과학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어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는 한화그룹이 미래의 노벨상 후보를 발굴, 육성하기 위한 청소년 과학경진대회로 2011년부터 시작한 국내 최대 규모의 청소년 과학 영재프로그램이다.

한화그룹 측에 따르면 이 프로그램은 과학영재를 발굴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지구와 인류 현안에 대한 청소년의 과학적 이해를 높이는 목적이 있으며, ‘지구를 살리자 (Saving the Earth)’라는 주제를 가지고 5년째 진행되고 있다.

6년간 4000여개팀 8,700여명의 고등학생들이 참여했으며, 역대 수상자들 가운데 60%가 넘는 학생들이 해외 명문대, 서울대, KAIST, 포스텍 등 국내외 우수대학으로 진학했다. 청소년 과학경진대회로는 국내 최대의 상금규모를 자랑한다.

대상 수상팀에게는 4000만원의 장학금이 주어지며, 금상, 은상 외 동상 및 특별상을 받은 모든 본선 진출 팀에게도 200만원에서 2000만원까지 장학금을 지급한다. 은상 수상 이상의 팀에게는 미국 또는 유럽의 선진 과학기관을 견학할 기회도 제공된다.

2017년도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는 3월부터 4월경까지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할 수 있다. 5월과 6월에 1·2차 예선이 있으며, 8월에 본선을 통해 최종 우승자가 결정된다.


조강희 기자  knews7@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1712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1일   |  제호 : 한국에너지신문  |  발행인 : 남부섭  |  편집인 : 남부섭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발행일자 : 1994년 5월 3일  |  전화번호 02-3463-4114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  webmaster@koenergy.co.kr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