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입찰공고 전 발주서류 미리 공개

구매규격 사전공개 확대...계약 투명성 강화 조강희 기자l승인2017.01.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에너지신문]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김익환)은 올해 1월부터 계약 투명성 강화를 위해 ‘구매규격 사전공개’ 대상을 확대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구매규격 사전공개제도’란 입찰공고 전 발주 서류를 미리 공개하는 제도로, 공단은 사전공개 대상을 당초 추정금액 1억원 이상의 물품·용역에서 경쟁 입찰하는 모든 물품·용역으로 확대했다.

광해관리공단은 지난해부터 사전공개제도를 도입해 왔으며, 기획재정부 계약예규 개정에 맞춰 공개 대상을 확대함으로써 입찰 참여 업체에 기회를 균등하게 제공하고 공정한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김익환 한국광해관리공단 이사장은 “사전공개 대상 확대를 통해 사업 관련 소통을 강화하고 사업 취지를 적극 공유함으로써 계약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희 기자  knews7@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