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엔서해에너지, '무사고·무재해 결의 안전기원제' 실시

"무재해 사업장, 안전한 공급권역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자" 조성구 기자l승인2017.01.10l수정2017.01.10 12: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미래엔서해에너지 임직원들이 '2017년 안전기원제'를 개최하고 안전한 도시가스 공급을 다짐했다.

[한국에너지신문] 미래엔서해에너지(대표 박영수)가 지난 7일, 정유년 한 해의 가스안전 무사고를 염원하는 안전기원제를 실시했다.

당진, 서산, 홍성, 예산, 태안 등 충남도 5개 시군에 깨끗하고 편리한 도시가스를 공급하고 있는 미래엔서해에너지는 새해를 맞아 홍성군 소재 오서산 정상에서 가스안전 무사고를 염원하는 안전기원제 행사를 가졌다.

이날 미래엔서해에너지 임직원들은 "지역 사회의 재산 보호와 성숙한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항상 안전을 우선 생각하고 습관화해 무재해 사업장, 안전한 공급권역 만들기에 사명감을 갖고 선도적 역할을 하자"고 결의를 다졌다.

또한, "모든 안전관리 활동전반에 존재하는 위해요인을 찾아 조치를 강구 하는 것 역시 회사의 경영체제의 일부임을 명심하자"고 다짐했다.

한편 가스사고 예방 의지를 결의코자 마련된 이번 기원제는 지난 한 해를 돌아보며 직원들간 서로 소통하고 안전의식을 재무장하는 계기가 됐다.


조성구 기자  inspeer@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