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배터리 강국 韓에 도전장 "경쟁력 강화해야"
유럽 배터리 강국 韓에 도전장 "경쟁력 강화해야"
  • 조강희 기자
  • 승인 2019.08.1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協 브뤼셀지부, 유럽 전기차·배터리 투자 계획 분석 보고
유럽 자동차 전기차 및 배터리 투자계획(무역협회 제공)© 뉴스1

[한국에너지신문]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국가들이 주도하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 유럽 기업들이 집중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만큼 경쟁력 유지를 위해 원재료의 안정적 확보에 힘써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브뤼셀지부는 14일 이같은 내용의 '유럽 전기자동차 배터리 육성정책 주요내용과 시사점' 보고서를 내놨다.

지난해 유럽에서 판매된 전기차는 전년 대비 33% 확대된 40만 8000대다. 2025년에는 400만대 이상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2025년 2500억유로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세계시장에서 배터리 생산은 중국, 한국 등 아시아 국가들이 주도하고 있으며 유럽산은 4%에 불과하다.

시장 점유율이 떨어지자 아우디, 볼보 등 유럽 자동차 업계는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10년간 1450억유로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도 전기차 배터리 원재료 확보에서 핵심소재 연구‧개발(R&D), 제조‧사용, 재활용까지의 자급 생태계 구축을 위해 2017년 유럽배터리연합을 출범시킨 바 있다.

보고서는 LG화학, SK이노베이션, 삼성SDI 등 우리 기업들이 현지 투자로 유럽 전기차 배터리 공급사슬에서 중요한 위치를 선점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유럽 완성차 업계의 투자가 완료되고 자체 배터리가 본격 생산되는 2025년경부터는 본격적인 경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우리나라 기업의 약점으로 배터리 원가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원료 자체 수급이 취약하다는 점을 들었다. 경쟁 격화에 대비해 안정적인 원재료 확보 방안과 차세대 배터리 개발, 공급처 확보, 인재 양성, 관련 규제 개선 및 인프라 구축에 힘써야 한다는 것이다.

최경윤 무역협회 브뤼셀지부 팀장은 "폰데어라이엔 EU 신임 집행위원장은 친환경 정책에 집중하는 EU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며 "우리도 전기차 배터리 산업의 지속 성장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