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C, KT와 손잡고 에너지 효율화 나선다
KFC, KT와 손잡고 에너지 효율화 나선다
  • 오철 기자
  • 승인 2019.06.13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외식업계 최초로 지능형 에너지 플랫폼 도입
3곳 시범 운영서 전기 사용량 14% 절감
10일 KFC와 KT가 기가 에너지 매니저 프랜차이즈 서비스를 계약했다. [사진=KFC]
10일 KFC와 KT가 기가 에너지 매니저 프랜차이즈 서비스를 계약했다. [사진=KFC]

[한국에너지신문] KFC는 지난 10일 국내 외식 업계 최초로 KT와 ‘기가 에너지 매니저 프랜차이즈’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기가 에너지 매니저 프랜차이즈는 KT가 보유한 지능형 에너지 플랫폼 ‘KT-MEG(Micro Energy Grid)’를 기반으로 매장시설 및 에너지를 실시간 관제하고 제어해주는 서비스다. KFC는 이번 계약을 통해 7월까지 서울 및 수도권 190여 개 매장에 서비스를 적용하게 된다.

KFC는 이를 통해 매장을 운영하는 시간 동안 최적의 에너지 환경을 유지함으로써 실질적인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 냉·난방기 및 간판 자동제어, 쇼케이스, 냉장고 온도 관리를 통한 신선한 식자재 관리까지 매장 관리자의 편의성을 높이면서, 고객 응대에 좀 더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KFC는 지난 1월 기가 에너지 매니저 프랜차이즈 서비스를 양재, 압구정 1호점, 구로디지털2호점 등 수도권 매장 3곳을 중심으로 시범 운영했다. 이를 통해 월 전기 사용량을 14% 이상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KFC 관계자는 “KFC는 패스트푸드 업체 중에서 고효율 LED를 최초로 도입하는 등 그간 에너지 절약을 위해 힘써왔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에너지 절감에 앞장서는 친환경 외식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