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춰선 ESS 화재원인 이르면 내주 초 발표…'안전규정 강화' 예고
멈춰선 ESS 화재원인 이르면 내주 초 발표…'안전규정 강화' 예고
  • 조성구 기자
  • 승인 2019.06.0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 궁촌리 일원의 한 에너지저장시스템(ESS)에서 화재가 발생해 출동한 소방대원이 진화 작업을 하는 모습. 2018.12.23/뉴스1 DB

[한국에너지신문] 최근 잇단 화재로 논란을 빚은 에너지저장장치(ESS)의 사고 원인 조사 결과가 다음 주쯤에 나올 전망이다.

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는 최근 21건 발생한 ESS 화재사고 원인에 대해 이르면 다음 주에 결과를 발표한다.

ESS 시설에서 지난 2017년 8월부터 현재까지 집계된 화재사고는 모두 21건이다. 특히 작년 5월부터 올해 1월까지 8개월 사이에 20건이나 발생했다.

ESS 시설이 오래전부터 있었고 전국에 총 1500여곳이 있지만 유독 이 짧은 기간에 20건이 넘는 화재가 발생한 것은 의문이다. 결과가 나와 봐야 알겠지만 업계 쪽에선 잇단 화재가 배터리 자체의 결함보다는 전력변환장치(PCS),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에너지관리시스템(EMS) 등의 복합적인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부는 잇단 화재에 전국에 있는 ESS 시설 1490곳 중 35.0%에 해당하는 522개 사업장 가동을 중지시켰다. 지난 3월에는 제조사의 자체 가동중단 조치로 765개 사업장이 가동을 중단했다.

이로 인해 관련 업계의 손실도 점점 불어나는 상황이다. 실제 ESS 사업을 적극 추진해온 LG화학은 1분기에만 ESS 화재로 1200억원에 달하는 손실을 입었고, 삼성SDI, LS산전 등도 수익성이 반토막 났다.

산자부는 지난달 2일 조사 진행 상황을 설명할 당시 가동중지 권고를 이행한 ESS 사업장은 그 기간에 상응하는 특례요금 이월, 신재생 에너지 공급인증서(REC) 추가 지급 등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업계에선 피해보상 대상이나 범위에 촉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멈춰선 설비가 언제 재가동될지도 관심이다. 정부 발표에 따라 강화되는 ESS 설치기준, KS표준 등의 안전관련 규정이 재가동 결정과 시기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산자부 관계자는 "ESS는 화재 발생 시 전소되는 특성이 있고, 여러 기업과 제품이 관련돼 투명한 사고원인 규명을 위해 상당한 시간 소요가 불가피하다"며 "시험·실증 등을 조속히 완료해 조사 결과를 발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