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국내 최초 전력망 컨설팅 사업 추진
LS전선, 국내 최초 전력망 컨설팅 사업 추진
  • 조강희 기자
  • 승인 2019.06.04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전선 직원들이 지하에 설치된 송전선로를 점검하고 있다.© 뉴스1

[한국에너지신문] LS전선은 4일 국내외 전력청과 플랜트 등을 대상으로 전력망 운영 컨설팅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력 계통 전체에 대한 종합 컨설팅 서비스로 국내에서는 LS전선이 처음으로 시도하는 사업이다.

LS전선은 이 사업을 통해 발전소와 변전소, 또는 변전소 간 송전 선로와 플랜트 전력망의 이상 여부를 감시하고 해결책을 제시한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전력망은 국가 안보와도 관련된 핵심 인프라"라며 "국내외 전력청과 대규모 산업시설을 중심으로 전력망의 안정적인 운용에 대한 관심이 급증,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서비스는 선로의 이상 방전을 감시해 사고를 방지하는 부분 방전 진단, 케이블의 온도를 점검해 화재를 막는 과열 진단, 공사 등 외부의 기계적 충격을 감지해 이상 유무를 파악하는 외상/진동 진단 등으로 구성된다.

LS전선은 향후 산업별 전력 사용 패턴과 전력망 설치 환경에 따른 케이블의 내구 연한 등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 좀 더 정밀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