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소 생산기지 구축사업에 '삼척·창원·강서' 선정
올해 수소 생산기지 구축사업에 '삼척·창원·강서' 선정
  • 조성구 기자
  • 승인 2019.05.28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착공 내년 9월 완공 목표
산업통상자원부가 선정한 '2019년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예정지 중 하나인 창원기지 사업대상지 조감도. /뉴스1DB

[한국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수소 생산기지 구축사업 지원 대상으로 강원 삼척, 경남 창원, 서울 강서 3개 지역을 최종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1월 정부가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대책 중 하나로 지역 내에서 수소연료를 자체 생산해 수소차 등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기지 당 48억 5000만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산자부는 신청서를 낸 11개 지역 중 수소 수요가 상대적으로 높거나(서울) 앞으로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창원), 인근에 부생수소 생산시설이 없어 운송비용이 높은 지역(삼척)을 우선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3개 지역은 6월에 착공해 내년 9월 완공을 목표로 한다. 생산기지 당 하루 약 1000~1300kg의 수소를 생산해 30~40대 버스에 연료를 공급하며 판매가격은 울산, 대산 등 부생수소 지역의 공급가격에 맞춰 결정한다.

산자부는 "이들 생산기지가 완공되면 수소 수요 인근지에서 직접 수소 생산 및 공급이 가능해져 운송비가 절감되고 최종 소비자에게 보다 저렴하게 수소 공급이 가능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2022년까지 총 18개소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24일 8명의 사상자를 낸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를 계기로 정부의 발빠른 수소 확산 정책과 달리 안전 확보 대책은 미흡하다는 지적이 잇따르면서 수소 생산기지 건설을 놓고 지역 내 찬반 갈등도 예고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