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자유무역연합의회, 울산과 신재생에너지산업 협력
유럽자유무역연합의회, 울산과 신재생에너지산업 협력
  • 조성구 기자
  • 승인 2019.04.26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절단 울산시 방문
울산시청 © News1

[한국에너지신문] 유럽자유무역연합(EFTA)의회 사절단이 25일 울산시와 해당 연합과 회원국 간의 협력증진 방안 논의를 위해 울산시를 방문한다.

이번 내방에는 유럽자유무역연합 회원 4개국인 노르웨이, 스위스,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의 의회 의원을 비롯해 프로데 술베르그(Frode Solberg) 주한 노르웨이대사와 리누스 폰 카스텔무르(Linus von Castelmur) 주한 스위스대사가 동행한다.

유럽자유무역연합(EFTA)은 국내총생산(GDP)이 6393억 유로에 달하는 세계 최고 부국들의 연합체로 교역 규모는 상품교역 세계 9위, 서비스교역 세계 5위 수준이다.

한국과는 2006년 9월 자유무역협정(FTA)을 발효한 이후 양측의 교역과 투자규모가 대폭 확대돼 왔다.

특히 지난해 교역 규모는 전체 92억 8000만 달러로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전년인 2005년 대비 약 220% 증가(연평균 10.2%)했다.

또 각 회원국은 국제수소경제파트너십(IPHE)의 공동의장국인 아이슬란드를 비롯해 세계 최초의 상업용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를 소유한 노르웨이, 2050탈원전을 선언한 스위스와 세계 1위 태양광에너지 강국 리히텐슈타인 등 신재생에너지 선도국으로 구성된 만큼 울산시와의 공조가 기대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유럽자유무역연합(EFTA)의회 사절단의 방문을 계기로 울산시와 북유럽 회원국 간의 경제·통상·투자·기술 및 신재생에너지산업분야를 아우르는 다각적 민관 협력 체계 구축에 귀추가 주목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