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극장·국립외교원, 친환경 제로에너지건축물로 바꾼다
정동극장·국립외교원, 친환경 제로에너지건축물로 바꾼다
  • 오철 기자
  • 승인 2019.04.2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사업 대상 선정
그린리모델링 사업이 시행된 서울 강동구청 제2청사 / 국토교통부 제공© 뉴스1

[한국에너지신문] 정동극장과 국립외교원이 에너지 효율이 높고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친환경 건물로 재탄생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사업 대상으로 정동극장 등 23개 건물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은 노후화된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높이고 실내 유입 미세먼지를 차단하도록 설계 컨설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 대상 중 정동극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극장인 원각사를 복원한 시설로 상징성이 높은 건축물인 만큼 그린리모델링을 통해 에너지 성능이 우수한 제로 에너지건축물로 바꾼다.

외교부 직속 연구기관인 국립외교원은 그린리모델링을 통해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고 에너지 비용도 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보건소, 복지회관, 주민센터 등 나머지 21개 건물도 개별 건축물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컨설팅 진행을 통해 에너지 성능이 우수한 건축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김태오 국토부 녹색건축과장은 "공공부문의 그린리모델링이 민간에서도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을 발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