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스위스 수소 기업과 손잡고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
현대차, 스위스 수소 기업과 손잡고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
  • 조강희 기자
  • 승인 2019.04.1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작법인 설립…2025년까지 1600대 규모 수소전기 대형트럭 공급
15일 현대차 양재동 사옥에서 진행된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설립 계약 체결식에서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인철 부사장(오른쪽)과 스위스 H2 Energy 롤프 후버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 제공) © 뉴스1

[한국에너지신문] 현대자동차가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 Energy'(이하 H2E)와 함께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급증하는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한다.

현대차는 15일 양재동 사옥에서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인철 부사장, 스위스 H2E 롤프 후버 회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Hyundai Hydrogen Mobility)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H2E는 수소 생산·공급 솔루션 및 컨설팅을 제공하는 수소 에너지 전문 기업이다. 지속가능한 이동성 확보와 전국 수소 충전 네트워크 구축 등을 목표로 지난해 5월 출범한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의 사업개발 및 수행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차는 합작법인에 오는 2025년까지 7년간 매년 단계적으로 총 1600대 규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하게 된다.

합작법인은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를 통해 스위스 지역의 다양한 대형 상용차 수요처에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리스 형태로 제공하는 등 수소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을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수소전기 상용차로 유럽 국가별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하고, 향후 국내시장은 물론 미국 등 다른 국가로의 시장 확대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유럽 주요 국가들은 수소전기차의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구매 보조금 및 충전소 구축 비용 분담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이 공급될 예정인 스위스의 경우 총 중량 3.5톤 이상의 화물차에 대해 도로세를 부과하나, 수소전기 및 배터리전기 트럭의 경우 도로세를 면제해 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