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한전공대 발전기금 1000억 지원에 난색
전남도의회, 한전공대 발전기금 1000억 지원에 난색
  • 조강희 기자
  • 승인 2019.04.0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 과도한 재정지원 우려…시간 갖고 논의해야"
한전공대 입지로 최종 선정된 전남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내 부영CC 일원./뉴스1 © News1

[한국에너지신문] 전남도의회가 한전공대 설립에 따른 재정지원 요청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위원장 김태균)는 3일 오후 전체 간담회를 갖고 김신남 전남도 일자리정책본부장과 신상식 한전공대 설립지원단장으로부터 한전공대 설립 지원 계획을 보고 받았다.

이 자리에서 전남도는 한전공대 발전기금으로 대학 개교시점인 2022년부터 10년 동안 100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고 보고했다.

방식은 매년 100억원씩 지원하는 방식이며, 한전공대가 들어서는 나주시도 전남도와 같은 형태로 10년 동안 1000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들은 "한전을 중심으로 하는 에너지 기업 특화단지인 나주혁신도시에 세계 최고의 에너지 전문 대학을 설립하는 것은 지역발전을 위해 필요하다"면서도 "전남도와 나주시의 재정부담에 대해서는 지원규모와 지원방식에 대한 좀 더 세밀한 검토와 함께 유사사례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로 의견을 나눴다.

특히 "한전공대 유치를 놓고 광주시와 과다경쟁을 하다 보니 지원금액 규모가 커진 것 같다"며 "현재로서는 지원 필요성에 대한 설명이 부족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원들이 염려하는 것은 한전공대 설립비 5000억원에 비해 부지 무상제공과 10년간 운영비 2000억원(도비 1000억, 나주시비 1000억)을 지원하는 것은 특정대학이나 특정지역에 과도한 재정지원이 아니냐는 도민들의 우려가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의회는 집행부의 예산 지출에 심사와 견제를 할 의무가 있다"며 "한전공대 지원문제는 시간을 갖고 충분한 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관 상임위의 전반적인 기류가 '반대'로 흐르면서 사실상 11일까지인 이번 임시회 기간 내 한전공대 설립 지원금 동의안이 전남도의회를 통과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