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광지역 주민 4041명 "한국광업공단법안 반대" 탄원서 제출
폐광지역 주민 4041명 "한국광업공단법안 반대" 탄원서 제출
  • 조강희 기자
  • 승인 2019.03.1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광해관리공단 직원들이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 앞에서 광해관리공단과 광물자원공사의 통합 반대와 부실의 원인규명 및 근본해결책 마련을 촉구하며 삭발식을 하고 있다. 이날 이곳에서는 광해관리공단-광물자원공사 간 통합안을 의결하는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린다 2018.3.3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한국광해관리공단 우리노동조합(홍기표 위원장, 이하 우리노조)이 강원 태백·정선·삼척, 경북 문경, 전남 화순 등 폐광지역 주민 4041명의 서명을 모은 한국광업공단 법안 반대 탄원서를 13일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지난 정권의 해외자원개발 부실에 따른 문제를 졸속통합으로 해결하려는 시도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통합의 직접적인 피해를 입게 될 폐광지역 주민과 힘을 합쳐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홍기표 우리노조 위원장은 “선통합 후대책 식의 대책 없는 통합으로는 결국 모두가 공멸하고 말 것”이라며 “재무구조 개선, 신사업 발굴 등 합리적 대책 마련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홍영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해 11월 완전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한국광물자원공사를 한국광해관리공단과 통합해 한국광업공단으로 신설하는 내용을 담은 한국광업공단법을 발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