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조원 적자 예상…비상 경영체제 돌입
한전, 2조원 적자 예상…비상 경영체제 돌입
  • 조강희 기자
  • 승인 2019.02.13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 안전 강화·신재생에너지 의무할당제 원인

[한국에너지신문] 지난해 한국전력 실적이 6년 만에 적자로 돌아설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올해도 2조원이 넘는 영업 적자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외부기관이 아닌 자체 전망치로 한전은 재무위기 비상대책위원회를 가동하는 등 비상 경영 체제에 본격 돌입할 계획이다.

12일 한전이 작성한 '2019년 재무위기 비상경영 추진계획(안)'에 따르면 올해 한전의 영업적자는 2조 4000억원, 당기순손실 1조 9000억원으로 각각 예상했다.

주요 적자 요인으로 원자력발전 안전 강화와 발전량의 일부분을 재생에너지로 의무 공급하게 하는 '신재생에너지 의무할당제(RPS)' 등의 환경 비용 증가로 꼽았다.

한전은 적자폭 완화를 위해 기획부사장이 주재하는 '재무위기 비상대책위원회(T/F)'를 가동하고 컨틴전시 플랜(비상대응 계획)의 2단계 위기상황에 반영하기로 했다.

한전은 영업이익 수준별 컨틴전시 플랜을 ▲1단계(1조4000억~-1조원) ▲2단계(-1조원~-2조5000억원) ▲3단계(-2조5000억원~-4조원) ▲4단계(-4조원 미만)으로 나눠 운용하고 있다.

한전은 우선 올해 발전 자회사에 적정 이익을 보장해주는 정산조정계수 자회사 손실보전조항을 폐지하는 등 제도개선을 통해 1조 1022억원의 비용을 줄이기로 했다.

또 영업비용 절감(5800억원), 영업외 수익비용 개선(336억원), 공사구매 투자원가절감(500억원), 부동산 매각(295억원) 등으로 영업 적자폭을 개선하기로 했다. 부동산 매각은 한전이 보유한 쌍문변전소·수색변전소 등을 경쟁입찰을 통해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비상경영체제를 이어간다는 방침은 발전 자회사들과 공감하고 계획을 세운 부분"이라며 "다만 세부 계획이 검토 단계에서 공개가 됐는데 일부분은 수정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