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내정설에 경북도·경주시 '발끈'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내정설에 경북도·경주시 '발끈'
  • 조강희 기자
  • 승인 2019.02.1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안동시 풍천면 갈전리 경북도청 전경/뉴스1 © News1 김대벽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경북도와 경주시는 12일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접경에 짓는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를 항의 방문했다.

원전해체연구소 입지가 부산과 울산 경계지역으로 사실상 내정됐고 현재 한수원, 산자부, 지자체, 민자 등 참여기관간 지분 비율을 조정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산자부를 찾은 경북도와 경주시는 원전해체연구소의 경주 설립 당위성을 강력히 건의했다. 자유한국당 김석기 의원(경주)과 곽대훈 의원(대구 달서구갑)도 언론내용에 대한 산자부의 해명을 요구했다.

도는 "산자부가 지금까지 공식 표명한 것처럼 오는 3월 지자체별 여건을 고려해 연구소 입지를 공정하게 선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대해 산자부는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관련해 현재 입지, 규모, 방식 등 다양하게 검토 중이며,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경북은 원전의 설계-건설-운영-해체-처분으로 이어지는 원전산업 전주기 사이클이 완성되는 국내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신규 원전 백지화, 노후 원전 조기 폐쇄 등 직·간접 피해를 경북이 가장 많이 받게 된다"며 "원전해체연구소를 경북에 유치해 지역경기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